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movie diary
종열이의 영화일기

작성자
작성일 2000-12-27 (수) 07:40
ㆍ조회: 1340  
[러브레터]




11.20
정식 개봉한 이와이 슈운지의 <러브레터>를 보다.
(이 일기는 12월 1일에 쓰여졌다)
새벽에 후배로부터 문자가 들어왔다.
"선배, <러브레또>에서, 사랑은 뭐라 말한 것 같아?"
글쎄 뭐였을까! 거듭 보면서 나도 이 점을 궁금해하던 차였다. 평소 (쓸데없는 것)고민하기 좋아하는 나는 머리를 이불에 처박고 또 삐질삐질^^; 생각에 돌입하기 시작했다. 우씨~
냉정히 말하면 한 여자(히로꼬)는 속은 거고, 다른 여자(이츠키)는 새삼 기뻐질 일이 생긴게 <러브레터>에서의 사랑 아니었나? 그렇다면 만장일치에 가까운 관객들의 감동어린 찬사는? 글쎄, 그건 좋은 느낌을 오염시키고 싶지 않아 모두들 쉬쉬한 게 아닐까?
그러나 조금 더 생각해보면, 이건 한 회의주의자의 편견에 지나지 않은 것임을 깨닫게 된다. 마지막 장면은 분명 이츠키가 답장을 띄우지 않는 걸로 되있다. 이건 감독이 각자 좋은 추억으로서 사랑을 간직했으면 하는 의도가 깔려있는 것이다. 이츠키(여)에게 애인이 없다는 사실은 추억을 보다 소중하게 간직하게끔 만든다.
<러브레터>는 와 비슷한 거 같다. 잃어버렸던, 혹은 잊어버렸던 추억을 되살려주니까. 여기에 <러브레터>의 미덕이 있다. 히로꼬에겐 사랑했던 사람의 추억영역이 과거로 더 확대되는 선물이 되었고 이츠키에겐 두 말할 나위 없는 첫사랑의 추억선물이 된 셈이다. 두 여자 모두는 기억 속에 이 추억을 공유하고 저장함으로써 행복하게 잘 살 거다.
다음날 후배를 만나 얘기를 나누었다. <러브레터>의 첫 장면에서 느꼈던 감정이 마지막 장면에서 느끼게된 감정과 같아서 참 좋았어요. 히로꼬가 설원에서 잘 지내나요? 전 잘 지내요하는 장면은 어찌할 수 없었던, 또는 해결되지 않았던 감정을 작정하고 해소시키는 의미있는 장면이었구요. 또 죽기 전에 세이코의 노래를 부른 이츠키의 심정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츠키는 히로꼬를 진정 사랑한 거에요. 그가 닮은꼴의 여자를 연인으로 만드는 용기를 낸 건, 남자들이 제 엄마와 닮은 여자를 만나려고 하는 것과 같은 이치일 거에요,. 이츠키는 잘해보려고 했지만 자신의 운명을 깨닫고 남풍 운운하는 노래를 불렀던 거죠. 히로꼬가 오타루보다 아래에 있는, 남쪽 도시 고베에 사는 것도 우연의 일치는 아니겠죠?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영화를 느낀 후배의 모든 말이 옳았다. [★★★★☆]



 
번호     영화명  감독 출연 조회
101 [처녀자살소동]

소피아코폴라

커스틴던스트, 헤이든크리스텐슨, 조쉬하트넷 1206
100 [시베리아]

1119
99 [철도원]

후루하타 야스오

히로스에료코,다카구라겐 1385
98 [8월말 9월초]-로리타는 금방 새로운 싹을 틔운다

1234
97 [공포특급]

강제규, 김희철

김승우,방은희 1435
96 [샤만카]

안드레이 쥴랍스키

1357
95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

사라미셀겔러, 라이언필립 1671
94 [질주]-십자가를 지은 보람이 있다

이상인

967
93 [엑시스텐즈]-데이빗크로넨버그

데이빗크로넨버그

1746
92 [연풍연가] 사랑하는 사람이 멀리 떨어져 있다면

박대영

고소영, 장동건, 박진희 1592
91 [텔미썸딩]과 도원극장

장윤현

한석규,심은하,장항선,염정아,유준상 1703
90 [주유소 습격사건]

김상진

유지태,이성재 1304
89 [러브레터]

1340
88 [러브레터]-오겐끼 데쓰까? 아따시와 겐끼데쓰!

이와이 슈운지

나카야마미호,사카이미키 1740
87 [러브]

이장수

정우성, 고소영, 박철 1108
86 [매트릭스]

워쇼스키 형제

키에누리브스 1356
85 [쓰리시즌]

하비키에텔 1098
84 [자취방 습격사건]

1465
83 [마요네즈]

윤인호

최진실, 김혜자 1092
82 [나라야마 부시코]

이마무라쇼헤이

1421
123456789

 

 

 


Warning: Unknown(): open(./data/session/sess_b8d5e62377cfd71730c6849c3fc9301d, O_RDWR) failed: No such file or directory (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