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movie diary
종열이의 영화일기

작성자 존 슐레진저
작성일 2001-11-01 (목) 18:05
ㆍ조회: 1561  
[더 넥스트 베스트 씽(The Next Best Thing)]

10.31
 시사회로 <더 넥스트 베스트 씽>을 보다.



 영화의 마지막에 애비(마돈나)는 로버트(루퍼트 에버렛)에게 다음과 같은 말을 전한다. "우리가
어쩌다 이렇게 됐지?" 이 말은 정말 대부분의 관객이 하고 싶던 말이었을 것이다. 이는 가볍게 시
작해서 가볍게 끝날 것만 같던 얘기가 갑자기 딴 짓을 했기 때문이다. 마치 전반전과 후반전의 양
상이 확연히 달라진 축구경기를 보는 것과 같다.



 물론 나는 전반전이 보기 좋았다. 후반전이 사람 당혹스럽게 만드는 신파조 로맨틱 코미디의 전
형이었다면 전반전은 미국가정의 현 단면을 읽게 한다. 대가족에서 핵가족으로 분열되면서 현재
의 가정은 다양한 형태로 존재하고 있는데 <더 넥스트 베스트 씽>은 그 단면의 최신판을 보여주
고 있는 것이다. 게이 남자로부터 아기(물론 이는 다른 진실이 뒤에 밝혀지지만)를 얻고, 남편이
아닌 아이의 아버지로서만 존재하는 남자, 다수의 게이 커플 등 영화가 보여주는 현재의 가정이라
는 이름은, '하나'라는 이름으로 희생을 필요로 했던 전통적 가족상과는 다소 멀어진 개인주의적
성향의 가족을 보여주고 있다.



 이 안에서의 새 세대는 영화 속 샘처럼 궁금한 점이 많을 수밖에 없다. 한 지붕 아래 두 아빠가
드나들고, 게이 아빠라는 놀림을 들어야 하고…. 흔해빠진 말로, 애가 무슨 잘못인가? 고도로 발
전해가는 산업화 사회는 더더욱 복잡한 가족문제를 만들 것이다. 아마도 가장 큰 문제는 정체성
의 혼란이 되겠지?        



 <더 넥스트 베스트 씽>은 이러한 얘기를 꺼내볼 수 있는 흥미로움을 제시하긴 했지만 더 나아가
지 못하고 이야기를 끌고 가기 위한 소재거리로서만 가족이라는 이름을 사용하였다. 외려 영화가
관심두는 건, <코카서스의 백묵원> 같은 낳은 자가 먼저냐, 기른 정이 먼저냐 하는 고래(古來的)
로부터의 김빠진 물음이다.    



 죤 슐레진저 감독은 자신의 걸작인 <미드나잇 카우보이>(1969년)에 나오는 환각에 빠진 카우보
이처럼 헤매고 있는 듯 보인다. 역시 나이 탓으로 돌려야할까? 내가 알고있는 사람답지 않게 이
번 작품은 너무 평이했다. 노년의 철학이 담긴 그의 차기작을 만나고 싶다. 솔로몬 재판 같은 것
은 후배들에게 맡겨두고 깊이를 보여달라. 마돈나가 다시 나와도 좋다. 난 그녀의 이중생활이 만
족스러우니까. 물론 그녀의 명곡, '아메리칸 파이'가 또 나와도 난 마냥 좋아할 것이다.  [★★]



더 넥스트 베스트 씽  (The Next Best Thing ,2000)

CAST
- 애비 역 : 마돈나
- 로버트 휘태커 역 : 루퍼트 에버렛
- 벤 역 : 벤자민 브랫
- 엘리자베스 역 : 일리아나 더글라스
- 케빈 라사터 역 : 마이클 버턴
- 리차드 휘태커 역 : 조셉 소머

STAFF
- 제작 : 탐 로젠버그
- 촬영 : 엘리엇 데이비스
- 편집 : 피터 호네스
- 음악 : 가브리엘 야레

개봉: 2001. 11. 17
등급: 15세이상
시간: 97분
쟝르: 코미디,드라마

다른 사람 평 보기



 
번호     영화명  감독 출연 조회
136 [몬스터 주식회사 (Monsters, Inc.)]

데이빗실버맨,피터닥터

2004
135 [무서운 영화2 (Scary Movie 2)]

키넌아이보리웨이언스

2345
134 [나쁜남자 (Bad Guy)]

김기덕

1911
133 [흑수선]

배창호

1576
132 [자살관광버스 (Ikinai,1998) ]

시미즈 히로시

1665
131 [와니와 준하 (Wanee & Junha)]

김용균

1983
130 [런딤: 네서스의 반란 (Rundim)]

한옥례

1504
129 [더 넥스트 베스트 씽(The Next Best Thing)]

존 슐레진저

1561
128 [고 (Go)]

유키사다 이사오

1748
127 [와이키키 브라더스 (Waikiki Brothers)]

임순례

1899
126 [물랑루즈 (Moulin Rouge)]

바즈 루어만

1829
125 [아들의 방(The Son's Room)]

난니 모레띠

1655
124 [잎새]

김정식

1225
123 [종열이의 영화일기 멀더군, 씨네서울 인터뷰]

.

2926
122 [코렐리의만돌린(Captain Corelli's Mandolin)]

존 매든

1925
121 [폴락 (Pollock)]

에드 해리스

1371
120 [고양이를 부탁해]

정재은

2540
119 [킬러들의 수다 (Guns & Talks)]

장진

1401
118 [봄날은 간다](재관람)

허진호

1764
117 [북경 자전거]

왕 샤오슈아이

2290
12345678

 

 

 


Warning: Unknown(): open(./data/session/sess_731bd245d8a4f8ac67369640fff60b79, O_RDWR) failed: No such file or directory (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