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movie diary
종열이의 영화일기

작성자 마띠유 카소비츠
작성일 2008-09-29 (월) 23:22
출연 빈디젤, 양자경, 멜라니티에리
ㆍ조회: 2694  
바빌론 A.D.(Babylon A.D.)

9.28
리뷰를 보내줘야 했기에 집에서 <바빌론 A.D.>를 보다.



간만에 얼음 재운 콜라와 팝콘 먹으며 아무 생각 없이 영화를 보고 싶거나 스트레스를 풀고 싶다면, <바빌론 A.D.>다. 이 영화는 흔히 말하는 킬링타임용 영화 또는 팝콘무비이기 때문이다. 영화는 대중들이 가장 선호하는 90분 러닝타임을 가졌으며 대사는 웬만하면 읽지 않는 게 좋은 아이큐 두 자릿수 독해 가능 스토리를 가졌다.



세계를 구원할 여자를 미국으로 데려가는 미션 수행기인 <바빌론 A.D.>. 오프닝은 괜히 들뜨게 만든다. 심각한 척 하는 힙합이 장중하게 흐르고, 해골 얼굴을 한 자유의 여신상 따위를 보여주며 잔뜩 분위기를 잡는다. 주인공(빈 디젤)의 걸음걸이는 보폭이 크고 슬로우모션으로 걷는다. 그리고 얌전히 있지 않고 괜히 사람 패려고 든다. 남성 관객들, 없던 마초 근성이 생겨날 정도로 피 끓이며 영화는 시작된다.



어김없이 주인공은 저음의 목소리를 가졌다. 그는 폼 나게 담배를 피며, 헬기로 이동한다. 카 체이싱 장면은 당연히 등장한다. 격투기도 있고 왠지 보호해 줘야 할 것만 같은 여리고 예쁜 여자도 나와준다. 그러니까 액션영화 관객들이 원하는 장면은 다 나온다. 그러나 그 밥에 그 나물만을 주면 관객들을 더 끌어 모을 수 없다. 그래서 <바빌론 A.D.>는 업그레이드 격투기를 보여주고 헬기로 실어 나르더라도 다른 아이디어를 낸다. 나름 다른 영화와의 차별화 전략을 꾀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끓던 피는 오래 지속하지 않는다. 이성이 쉽게 돌아온다. 빈 디젤도 이제 눈가에 주름이 늘었듯이 영화도 기력이 쇠해진다. 액션 대신 영양가 없는 유해한 대사의 양이 늘면서 하품이 늘어진다. 소녀와 중년남자 빈 디젤의 러브러브씬을 뜬금없이 삽입하지만 각성 효과는 짧다. 첨단의 장비들은 시시하고 미래에 대한 상상력도 새로울 게 없다. <블레이드 러너>에 대한 노골적인 존경은 옐로카드 감이다. 후반 드러나는 진실은 유치해서 반전으로 인정해 주고 싶지 않고 뭔가 아쉬워할 팬들을 위한 팬서비스인 막판 액션 씬은 더 갈증만 남게 너무 짧다. 감독이 <증오>를 만든 그 마티유 카소비츠임가 아니라면(각본과 제작도 맡았단다!) 모두다 용서가 되지만 전혀 그의 낙관이 없는 영화는 도저히 용서가 되지 않는다.  [★★]



※덧붙이기
1. <바빌론 A.D.>는 모리세 G. 단텍의 소설 <바빌론 베이비>를 영화화했다.



2. 프랑스가 제2의 밀라요요비치를 복제해 냈다. 멜라니 티에리. '엘르', '바자'와 같은 잘 나가는 패션지 표지모델 경력을 가진 그녀는 <피아니스트의 전설>, <캐논 인버스>와 같은 한국인들도 쫌 좋아하는 괜찮은 작품에 출연한 바 있다. 안젤리나 졸리가 3초간 부러워할 매력적인 입술과 함께 신비로운 이미지를 지녔고 연기도 좀 할 줄 안다. 한편, 해외에서 좀 놀던 양자경이 녹슬지 않은 격투 실력으로 엔진의 정비가 필요한 빈 디젤의 조력자로 활약하며, 프랑스의 국민배우 제라르 드빠르디유와 연기파 샬롯 램플링이 마티유 카소비츠의 소진된 에너지에 힘을 나눠준다.



◆ 본 글은 씨네서울(리뷰 코너)에도 공동 게재된 것임을 밝힙니다.

 
번호     영화명  감독 출연 조회
26 와니와 준하 (Wanee & Junha) (재관람)

김용균

김희선, 주진모, 조승우, 최강희 3637
25 제7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전문심사위원 참여

멀더군

2932
24 인 블룸 (In Bloom)

바딤 페렐만

우마 서먼, 에반 레이첼 우드 3594
23 이글 아이 (Eagle Eye)

D.J. 카루소

샤이아라보프, 미셸모나한, 빌리밥손튼 2851
22 뱅크 잡 (The Bank Job)

로저 도날드슨

제이슨 스테이섬, 섀프론 버로즈 3240
21 바빌론 A.D.(Babylon A.D.)

마띠유 카소비츠

빈디젤, 양자경, 멜라니티에리 2694
20 노다메 칸타빌레-Lesson6, Lesson7

타케우치 히데키

우에노주리, 타마키히로시, 에이타, 코이데 케이스케 3373
19 <놈놈놈> 한국 최초공개, 기자 수백명 못보고 돌아가

*

3132
18 아기와 나

김진영

장근석, 문메이슨, 김별, 김병옥, 박현숙 3533
17 월·E (Wall-E)

앤드류 스탠튼

목소리 : 벤 버트, 프레드 윌라드, 제프 갈린 3270
16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김지운

송강호, 이병헌, 정우성, 류승수, 윤제문 3720
15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 (Red Cliff)

오우삼

양조위, 금성무, 장첸, 린즈링, 장풍의, 조미 3606
14 패스트푸드 네이션 (Fast Food Nation / Coyote)

리차드 링클래이터

그렉키니어, 윌머발더라마, 카타리나산디노모레노 3439
13 크로싱

김태균

차인표, 신명철, 서영화, 정인기, 주다영 3488
12 아버지와 마리와 나 (Like father, Like son)

이무영

김상중, 김흥수, 유인영, 이기찬, 오광록 3823
11 일본독립영화특별전과 빛의 왕국

코다마 칸즈토

3278
10 [한국영상자료원 개관영화제] 에바, 닥터지바고

조셉로지/데이빗린

잔느모로 / 오마샤리프, 줄리크리스티 3378
9 그들 각자의 영화관 (To Each His Own Cinema)

허우샤오시엔 외 34인

이강생, 장첸, 비트 다케시, 난니 모레티 등 5372
8 나의 특별한 사랑이야기 (Definitely, Maybe)

아담 브룩스

라이언 레이놀즈, 레이첼 와이즈 3958
7 집결호 (Assembly)

펑 샤오강

장한위, 덩차오, 위안원캉, 탕옌 3801
12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