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movie diary
종열이의 영화일기

작성자 김진영
작성일 2008-08-11 (월) 00:00
출연 장근석, 문메이슨, 김별, 김병옥, 박현숙
ㆍ조회: 3533  
아기와 나

7.31
용산CGV에서 기자시사로 <아기와 나>를 보다.



아쉽게도(?) 장근석이 주연한 <아기와 나>는 라가와 마리모의 인기만화 <아기와 나>를 옮긴 것이 아니다. 제목을 피해가지 않은 영화는, 과연 어떤 자신감을 가졌던 것일까?



청소년이 아기를 키우게 되는 설정이 새로운 것은 아니다. <제니, 주노> <아버지와 마리와 나> 등에서 십대들은 아기를 낳고, 키웠다. 구체적으로 나오지는 않지만 <제니, 주노>는 가족의 도움을 받아 아이를 키우기로 한다. <아버지와 마리와 나> 또한 대안가족을 이뤄 육아를 책임진다. 이들보다는 오래된 <돈텔파파>는 젖동냥을 하는 등 고등학생 남자 혼자서 힘겹게 아이를 키우는 모습이 나온다.  



2008년에 등장한 <아기와 나> 또한 청소년이 출산을 하고 육아를 한다. 앞선 영화와 특별히 다른 점은 발견되지 않는다. 학교와 사회의 편견은 <제니, 주노>와 다를 바 없고, 본인이 낳지 않은 아기를 제 자식인 양 키운다는 점에서는 <아버지와 마리와 나>를 닮았다. 어느 날 갑자기 배달되어진 아기를 젖동냥하며 키우는 설정에선 <돈텔파파>가 연상된다.  



이들 영화 중 <아기와 나>는 싱글파파를 다룬 <돈텔파파>와 특히 닮은 구석이 있다. <돈텔파파>가 울지 않고는 볼 수 없는 신파로 아기와 나를 그려냈다면 <아기와 나>는 웃지 않고는 배길 수 없는 아기와 나로 만들어냈다. 조연들의 활약을 보면 그 전략은 읽힌다. 4차원 천재소녀로 분한 김별. 연기력이 무르익지 않았지만 잘 빚어진 캐릭터를 잘 입음으로써 정유미, 황보라와 함께 언급할만한 독특한 매력을 발산한다. 개봉 전부터 누나들의 극진한 관심을 받고 있는 얼짱 아기 문 메이슨. 고생하며 집요하게 잡아내었을 카메라에, 숨겨진 연기력을 보여주며 특유의 귀염도 발산한다. 그리고 문메이슨의 목소리를 맡은 개그의 제왕 박명수. 꼭 필요한 부분인가 싶고, 그래서 급조된 느낌이 난다. 그러나 어이없다가도 부조화 속의 조화를 이뤄 부분부분 사로잡히게 된다.(그래도 편집되는 쪽이 낫다고 본다. 덜 웃기겠지만 격은 좀 더 나아질 것이다) 이 밖에 '라디오스타'에서처럼 제 살 깎아먹는 개그를 선보인 김구라와 김병옥, 박현숙도 영양제 역할을 확실히 한다. <순풍 산부인과>, <여고시절> 등의 TV시트콤을 연출한 방송사 PD출신의 김진영 감독은 이렇듯 인재를 잘 부리고 자신의 코미디 감각을 유감 없이 발휘한다.



그러나 <아기와 나>에서 돋보이는 점은 여기까지다. 순간적인 웃음에 머문다는 것이다. 청소년들의 지갑을 노린 것이라면 임무를 완수한 것이지만 오래 회자될 영화에 욕심낸 것이라면 실패한 영화다. 미성년자가 그것도 혼자서 아기를 키우는 일은 절대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그렇다면 좀 더 진지해져도 좋지 않을까? 그것이 여러 여건 상, 쉬운 일이 아니라면 웃음 이면의 뼈저린 부분을 보여주려 노력했어야 했다. 문제의 중심에 있는 청소년과 어른들이 생각하지 않고 반성의 기미가 없는데 어떻게 청소년 문제를, 사회적 편견을, 성장담을 읽을 수 있을까.



왜 심사숙고한 <더 차일드>(다르덴 형제, 2005) 또는 <주노>(제이슨 리트먼, 2007)와 같은 훌륭한 영화를 우리는 만들 수 없는가. 그러나 이것은 감독만의 책임이 아니다. 투자되지 않고 보지 않으니 당연히 심각하게 생각해볼 만한 육아 청소년영화를 낳을 수 없는 것이다.  [★★]



◆ 본 글은 씨네서울(리뷰 코너)에도 공동 게재된 것임을 밝힙니다.

 
번호     영화명  감독 출연 조회
26 와니와 준하 (Wanee & Junha) (재관람)

김용균

김희선, 주진모, 조승우, 최강희 3636
25 제7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전문심사위원 참여

멀더군

2932
24 인 블룸 (In Bloom)

바딤 페렐만

우마 서먼, 에반 레이첼 우드 3593
23 이글 아이 (Eagle Eye)

D.J. 카루소

샤이아라보프, 미셸모나한, 빌리밥손튼 2850
22 뱅크 잡 (The Bank Job)

로저 도날드슨

제이슨 스테이섬, 섀프론 버로즈 3240
21 바빌론 A.D.(Babylon A.D.)

마띠유 카소비츠

빈디젤, 양자경, 멜라니티에리 2693
20 노다메 칸타빌레-Lesson6, Lesson7

타케우치 히데키

우에노주리, 타마키히로시, 에이타, 코이데 케이스케 3372
19 <놈놈놈> 한국 최초공개, 기자 수백명 못보고 돌아가

*

3131
18 아기와 나

김진영

장근석, 문메이슨, 김별, 김병옥, 박현숙 3533
17 월·E (Wall-E)

앤드류 스탠튼

목소리 : 벤 버트, 프레드 윌라드, 제프 갈린 3269
16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김지운

송강호, 이병헌, 정우성, 류승수, 윤제문 3720
15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 (Red Cliff)

오우삼

양조위, 금성무, 장첸, 린즈링, 장풍의, 조미 3606
14 패스트푸드 네이션 (Fast Food Nation / Coyote)

리차드 링클래이터

그렉키니어, 윌머발더라마, 카타리나산디노모레노 3438
13 크로싱

김태균

차인표, 신명철, 서영화, 정인기, 주다영 3487
12 아버지와 마리와 나 (Like father, Like son)

이무영

김상중, 김흥수, 유인영, 이기찬, 오광록 3823
11 일본독립영화특별전과 빛의 왕국

코다마 칸즈토

3278
10 [한국영상자료원 개관영화제] 에바, 닥터지바고

조셉로지/데이빗린

잔느모로 / 오마샤리프, 줄리크리스티 3377
9 그들 각자의 영화관 (To Each His Own Cinema)

허우샤오시엔 외 34인

이강생, 장첸, 비트 다케시, 난니 모레티 등 5371
8 나의 특별한 사랑이야기 (Definitely, Maybe)

아담 브룩스

라이언 레이놀즈, 레이첼 와이즈 3958
7 집결호 (Assembly)

펑 샤오강

장한위, 덩차오, 위안원캉, 탕옌 3800
12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