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movie diary
종열이의 영화일기

작성자 김지운
작성일 2008-07-17 (목) 00:28
출연 송강호, 이병헌, 정우성, 류승수, 윤제문
ㆍ조회: 3720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7.7
용산CGV에서 기자시사로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을 보다. 세상에나, 부지런을 떨지 않았더라면 항의대열에 있을 뻔했다. 한국인, 일본인, 이상한 놈들이 표를 받기 위해 일찌감치 줄을 서고 있었던 것. 

 
이것저것 해보는 김지운은 '우' 이상의 영화를 만든 적이 없다. '참 잘했어요'가 없는 그가 믿음직한 배우, 쓸만한 자본을 지원 받아 이번엔 웨스턴을 만들었다. 갑자기 웬 웨스턴이냐. 시장에 불시착한 느낌을 주지만 김지운은 그 누구보다 유행에 민감하고, 이번에도 세상에 있던 걸 제 맛대로 비튼 것이어서 힘 빠진 한국영화에 긴장을 주고있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하 <놈놈놈>)은 알려진대로 200억 짜리 대작이다. 이는 운명의 영화라는 얘기. 천만관객의 신화를 재현해야 한국영화를, 투자·제작사를 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과연 영화는 각 나라, 팬서비스를 위해 여러 버전으로 공개되고 있으며(기자시사회 이후 대평원 장면에서의 태구의 계곡 장면을 삭제하는 등 친절한 편집은 계속) 이전 연출작과 비교해 보다 상업적 코드를 갖고 있다.

 

그러다 보니 영화에 대한 불편함이 덜해졌다. 완전한 흡수가 가능해지면서 수동적 관객이 되어버린다. 만주에 대한 상상력이 영화에 대한 정보가 차츰 알려지면서 신선도가 떨어졌고 그 때문인지 새롭게 했다는 것조차 진부한 덧칠로 보인다. 무엇보다 놈, 놈, 놈의 사연은 없고 스타일만 있다보니 찰나의 멋진 감탄과 웃음만 터져 나올 뿐이다. 조바심 난 관객들은 어서 다음의 멋진 장면을 보고싶을 뿐인데 리듬을 끊고 흥미롭지도 않은 설명을 하곤 하니 달리고 싶던 관객은 승차감이 좋지 않다. 한편, 아날로그적인 질감은 좋지만 비슷한 시기에 공개된 <적벽대전>과 비교했을 때 CG면에서 아쉬운 점도 눈에 거슬리는 부분.



세 놈 중 정우성의 면면은 마치 광고의 한 장면 같다. 비슷한 성격의 영화를 찍어봐서인지 잘 놀고, 즐기고 있다는 느낌이다. 여성 팬들이 한동안 가파르게 늘 듯. 반면 이병헌은 지나치게 연기를 잘 하려해 나쁜 놈 캐릭터가 잘 살지 못했다. 송강호는 특유의 유머러스함을 잘 살려내 시종 웃음을 유발하며 극을 활기차게 한다. 단, 아쉬운 점이라면 코미디뿐 아니라 그 이면의 서늘함도 함께 보여주었더라면 어땠을까?



영화에서 뒤로 눕던 몸을 일으키게 하는 것은 Santa Esmeralda의 'Don't Let Me Be Misunderstood'가 흘러나오는 대평원 추격씬이다. <킬빌>에서도 재미를 본 음악을 길게 깔며 공들인 이 베스트씬은 <킬빌>의 클라이맥스와 견줄 수 있을 정도로 신난다. 영화가 처음부터 끝까지 이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마는 김지운은 거기까지다. 그렇지만 대작영화를 만들 수 있는 김지운을 확인했으며 또 한국영화가 할 수 있는 것 하나를 더 확인했다. 이 참에 맥이 끊겼던 만주웨스턴을 몇 편 더 보고싶다는 욕심이 생긴다.

과연 관객들은 <놈놈놈>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정우성, 이병헌, 송강호의 활약을 칭찬하는 배우예찬? 익숙한 것을 한국적으로 보는데서 오는 장르적 쾌감? 아니면 새로울 것 없음에 대한 실망? <장화, 홍련> 이후 또 한번 치열한 네티즌전쟁이 예상된다. [★★★]



※덧붙이기
1. 이만희의 만주활극 <쇠사슬을 끊어라>와 세르지오 레오네의 <석양의 무법자>로부터 영화가 출발했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라는 제목은 <석양의 무법자>의 영제인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에서 가져왔다.

2. 창이가 극장에서 보는 영화는 프랭크 카프라의 <어느 날 밤에 생긴 일>(1934)이다. 영화 속 영화에서 경찰이 이름을 묻자, 창이 부하가 창이에게 "태구입니다"라고 답하는 유머가 들어있다.

 

◆ 본 글은 씨네서울(리뷰 코너)에도 공동 게재된 것임을 밝힙니다.

 
번호     영화명  감독 출연 조회
26 와니와 준하 (Wanee & Junha) (재관람)

김용균

김희선, 주진모, 조승우, 최강희 3636
25 제7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전문심사위원 참여

멀더군

2931
24 인 블룸 (In Bloom)

바딤 페렐만

우마 서먼, 에반 레이첼 우드 3593
23 이글 아이 (Eagle Eye)

D.J. 카루소

샤이아라보프, 미셸모나한, 빌리밥손튼 2850
22 뱅크 잡 (The Bank Job)

로저 도날드슨

제이슨 스테이섬, 섀프론 버로즈 3239
21 바빌론 A.D.(Babylon A.D.)

마띠유 카소비츠

빈디젤, 양자경, 멜라니티에리 2693
20 노다메 칸타빌레-Lesson6, Lesson7

타케우치 히데키

우에노주리, 타마키히로시, 에이타, 코이데 케이스케 3372
19 <놈놈놈> 한국 최초공개, 기자 수백명 못보고 돌아가

*

3131
18 아기와 나

김진영

장근석, 문메이슨, 김별, 김병옥, 박현숙 3532
17 월·E (Wall-E)

앤드류 스탠튼

목소리 : 벤 버트, 프레드 윌라드, 제프 갈린 3269
16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김지운

송강호, 이병헌, 정우성, 류승수, 윤제문 3720
15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 (Red Cliff)

오우삼

양조위, 금성무, 장첸, 린즈링, 장풍의, 조미 3605
14 패스트푸드 네이션 (Fast Food Nation / Coyote)

리차드 링클래이터

그렉키니어, 윌머발더라마, 카타리나산디노모레노 3438
13 크로싱

김태균

차인표, 신명철, 서영화, 정인기, 주다영 3487
12 아버지와 마리와 나 (Like father, Like son)

이무영

김상중, 김흥수, 유인영, 이기찬, 오광록 3823
11 일본독립영화특별전과 빛의 왕국

코다마 칸즈토

3277
10 [한국영상자료원 개관영화제] 에바, 닥터지바고

조셉로지/데이빗린

잔느모로 / 오마샤리프, 줄리크리스티 3377
9 그들 각자의 영화관 (To Each His Own Cinema)

허우샤오시엔 외 34인

이강생, 장첸, 비트 다케시, 난니 모레티 등 5371
8 나의 특별한 사랑이야기 (Definitely, Maybe)

아담 브룩스

라이언 레이놀즈, 레이첼 와이즈 3957
7 집결호 (Assembly)

펑 샤오강

장한위, 덩차오, 위안원캉, 탕옌 3800
12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